수소 경제 실현, 국제적 협력이 관건이다. 2019.01.24

 

수소 경제 실현, 국제적 협력이 관건이다.

 

 

Source: The engineer

 

 

2015년 12월 196 개국이 COP21에서 파리기후 협약에 합의했다. 그러나 4년이라는 시간이 지난 오늘 주요 경제국들은 얼마나 이 약속을 지키고 있는지, 그리고 우리는 과연 얼마나 이 목표에 가까워졌는지 궁금하다.

 

오늘 들었던 에너지 대전환에 대한 세션, ‘Realizing the Energy Transition’에서는 기후변화에 대응하는 우리의 목표가 너무 낮다는 지적이 컸다. 또한 앉은 자리에서만 지적과 비평만 할 것이 아니라 당장 탄소를 줄이기 위한 노력을 모든 기술과 자본을 동원해서 해내야 한다는 것이다.

 

석탄을 이용한 화력 발전의 비중을 축소하는 한편, 에너지 효율 향상, 태양광과 풍력으로 대표되는 신재생 에너지 보급 확대와 이산화탄소 포집 활용 및 저장(CCUS) 기술 등 우리나라를 포함해 세계는 현재 온실가스를 감축하기 위해 상당한 노력을 지속하고 있다. 그중에서도 최근에는 수소가 저탄소 미래에 큰 역할을 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특히 수소에너지는 사용 과정에서 물만이 배출되는 친환경적 에너지로, 오히려 사용 시 탄소의 수가 적어지는 탈탄소화 시대의 궁극적 에너지라 할 수 있겠다.

 

수소는 직접 연소하거나 연료전지의 연료로 이용해 전기에너지로 쉽게 전환할 수 있으며 저장, 수송 매체로 활용도 높다. 그러나 최근까지 물을 수소와 산소로 전기 분해하여 수소를 생성하는 전해조의 가격과 전기와 열을 생산하기 위해 재조합 하는 연료 전지의 가격이 너무 비쌌다. 그런데 최근 몇 년 전에 MW 당 €2백만에서 €4백만 하던 전해조의 가격이 현재 약 50만 달러로 떨어졌고 태양광 및 풍력과 마찬가지로, 시스템 규모와 생산량이 증가하고 성능이 향상됨에 따라 수소 생산 비용이 기하급수적으로 감소하고 있다.

 

최근 McKinsey 보고서에 따르면  2050년이 시점에 수소는 전 세계 에너지 수요의 18%를 충족시키고 매년 3,000만 개의 일자리와 2조 5천억 달러의 매출을 창출할 수 있다고 한다. 게다가 연간 6기가 톤(Gt)의 CO2를 절감할 수 있어 세기 중반까지 2˚C 시나리오를 달성하는 데 주도적인 역할을 할 것이다. 이제 우리가 할 일은 재생에너지 확대 정책 이행과 함께 수소에너지 기술 개발에 대한 구체적이고 실질적인 조치를 구현해 나가는 것이다.

 

다행인 것은 수소 기술에 대한 투자가 늘어나고 혁신적인 프로젝트가 정부와 민간에서 활발히 진행되고 있다는 사실이다. 국제사회에 수소 도입을 지원하는 50개국 이상의 다국적 기업 CEO들의 연합인 수소위원회(Hydrogen Council)는 2017년 다보스포럼에서 설립되었다. 수소 연료 사용을 촉구하고 수소차 등 수소 연료 상용화를 위해 노력하고 있다. 그뿐만 아니라 수천 톤의 탄소를 줄일 수 있는 주요 프로젝트의 실효성을 확인하고 민관협력의 중요성을 대외적으로 더욱 강조하고 있다.

 

글로벌 수소 경제를 효과적인 이행 계획을 수립하기 위해 국제 다자간 협력은 필수다. 수요를 위한 인프라 확충은 한국이나 국제사회나 동일하게 필요한 사항이며 아직 활성화되지 않은 시장 규제와 이를 조정할 장치도 필요하다. 또한 범국가적으로도 대규모 투자가 예상되는 만큼 자금이 효율적으로 쓰일 수 있도록 민관 협력이 적절하게 이루어져 할 것이다.

 

또한 무엇보다 국제적 협력을 통한 연구와 정보교환이 이루어질 수 있는 신뢰가 수소 산업을 확장하는 국제사회 저변에 만들어져야 한다. 비즈니스 이전에 지구 환경 문제를 해결하고 인류를 위한 지속 가능한 미래를 위한 궁극의 목적이 달성되기 위해서다.

 

기본적으로 공공 부문과 민간 부문의 협력이 밑바탕이 될 때 수소 경제는 단순한 아이디어에서 에너지 전환의 실제적 촉매제로 바뀔 수 있을 것이다. 정부와 사회의 주요 관계자들이 수소가 에너지 전환의 구심점이 될 수 있음을 인정하고 대규모 기반 시설과 투자 계획 등을 장기적으로 수립해 지원하는 정책 환경도 필요하겠다.

 

# # #

  세계 금융시장의 미래 모습은 어떨까?
  산업 4.0 시대에 부합하는 리더십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