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션 리뷰] 빅 데이터 메니지먼트 (The Digital Infrastructure Context) 2013.01.25


작년 다보스포럼에서 떠오르는 10개의 핵심 기술에 올랐던 Big Data에 대한 화두가 올해도 이어졌다. 방대하게 쏟아지는 디지털 데이터를 어떻게 안전하게 보관하고 전략적으로 활용하느냐가 한 나라의 경쟁력과 미래를 좌우할 수 있기 때문이다. 그러나 올해 WEF 보고서가 테마로 잡고 있는 세 가지의 글로벌 위협 요인 중 하나인 사이버 세상의 Hyperconnectivity(초연결성)로 발생할 수 있는 개인과 국가의 사이버 안보를 위한 데이터(Big Data) 관리상의 규제정도에 대해 활발한 토론이 벌어졌다.

인터넷을 포함한 디지털 디바이스의 비약적인 발전이 선진국과 개발도상국를 불문하고 많은 국가들의 실질적인 경제 성장에 이바지했고 축적된 데이터를 활용한 디지털 산업의 동반 성장으로 새로운 부가가치들이 생성됐다.


구글이나 아마존과 같은 서구의 IT기업들은 인터넷 클라우드 시스템 등을 이용해 데이터를 직접 관리하고 있고 이를 바탕으로 다양한 수익 모델을 개발하고 있다. SNS 대표 주자인 페이스북의 경우 10억 명이 넘는 전 세계 가입자들의 사적인 커뮤니케이션 활동을 자체 분석하고 이를 광고 사업 등에 이용하고 있다. SNS를 통해 소비자의 인구통계학 정보뿐만 아니라 이용자의 관심사나 소비 패턴을 분석해 신제품 개발과 판매 전략에 활용하는 사례는 이미 너무나 보편화 되었고, 정치권도 유권자에 맞춘 선거 전략 활용과 성공 케이스들이 보편화됐다. 


세션 참가자들은 ‘21세기의 석유’라고 불리는 빅 데이터의 활용 기술이 경제계를 넘어 인류를 위한 공공 부문에서도 큰 역할을 하고 있다는데 동의했다. 각종 사회 이슈에 객관적 해법을 제시할 뿐만 아니라, 데이터 분석을 통한 일자리 창출과 고령화 등 국가적 이슈를 다루는 정책결정에도 활용하고 있고 기후 변화와 각종 질병의 발병 패턴 등의 정보를 분석해 실시간으로 문제를 처리하거나 대응책을 찾기도 한다.


세션 참가자들은 데이터를 통한 의료 서비스가 실질적 이윤 창출에 어떻게 기여할 수 있는지에 대해 소개했다. 기본적으로 인터넷을 통한 원격진료로 의료비를 줄일 수 있고 웹과 연결된 센서를 활용해 만성 질환을 겪는 노년층 환자들의 상태를 가정에서 실시간으로 체크하고 있다.


문제는 위와 같은 빅 데이터 활용과 관리를 둘러싼 개인정보관리와 사생활 침해에 대한 국제 사회의 논쟁이 끊이지 않고 있다는 것이다. 빅 데이터의 관리 권한을 민간 부분이 가져야 할지 공적 개념에서 정부가 관리를 해야 할지에 대해 이견이 분분하다. 이는 개인 데이터 보완 문제뿐만 아니라 국가나 기관의 축적된 데이터를 범죄 목적으로 해킹하거나 이권을 위해 악용할 수 있다는 우려 때문이다.


패널리스트들은 국경 없는 사이버 세상의 안보를 위해 일정한 기준의 규제를 국제 표준화하자는 쪽과 민간의 자율적인 규제에 중점을 두는 쪽으로 의견이 갈렸다. . 그러나 각기 다른 사회 제도와 문화를 가지고 사는 나라들간에 동일하게 적용시킬 국제 규제의 기준을 세우는 일이 현실적으로 쉽지만은 않을 것이다. 데이터 보완에 대한 수준도 국가별 데이터의 종류와 사용 범위, 용도에 따라 다르게 조정되어야 할 것이다. 

  [세션 리뷰] 보호무역주의의 재발견 (Preventing Protectionism)
  [세션 리뷰] Global Energy Context